Planet

homelogin
Planets


오늘의소사 문의문 신문고 일주문 푸른숲오솔길 세상사는이야기 아름다운애송시 샘물다락방 마음의샘터 마지막한마디 그리운옹달샘 정다운사람들 생로병사 가고싶은곳 맛있는먹거리 음악으로의산책 참아름다운자연 흥겨운마당 삶의터전 얼굴 조각문화 건축문화 가족과주변이야기 강경숙갤러리 박종석갤러리 서울광염교회 밀양박씨판서공파 도서출판겨레문화 비둘기가정상담소 다산연구소 한국보학연구소 청량사 찬송가와함께 찬불가와함께
 



작성일 : 19-11-03 06:13
신문윤리위, 동아일보 조국 보도에 “기사 내용 과장”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23  
신문윤리위, 동아일보 조국 보도에 “기사 내용 과장”
신문윤리위 “검찰 추정을 확인된 사실인양 단정적 표현”…본문에도 없는 내용으로 제목 달아

조국 관련 보도를 하면서 기사 내용을 과장하고 본문에도 없는 내용으로 제목을 달아 보도한 동아일보가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제재를 받았다.

신문사들의 자율규제기구인 신문윤리위가 최근 공개한 10월 심의 결과에 따르면 동아일보는 조국 관련 보도에서 ‘주의’를 받았다. 주의는 자율규제 제재 조치 가운데서 ‘경고’ 다음으로 강도 높은 징계다.

▲ 신문윤리위원회가 제재한 동아일보 지난 9월21일자 3면 보도. 
▲ 신문윤리위원회가 제재한 동아일보 지난 9월21일자 3면 보도.
 

문제가 된 기사는 “허위공시로 WFM(코링크 투자 2차전지 업체) 주가 띄워…개미투자자 수백억 손실 정황”(9월21일자 3면)이라는 제목의 기사다. 

이 기사를 보면 첫 문단에서 “검찰은 코링크PE가 원천기술력을 가진 익성과 상장사 WFM 사이에 배터리사업 수행 능력이 전무한 IFM을 세워 주가 부양을 했다고 보고 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제목은 “허위공시로 WFM 주가 띄워”라고 단정적으로 썼다. 신문윤리위는 “검찰의 추정을 기정사실화해 확인된 사실인양 단정적으로 표현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기사 제목 뒷부분도 문제가 됐다. “개미투자자 수백억 손실 정황”이라는 부분은 본문에는 없는 내용이다. 신문윤리위는 “기사에는 WFM의 주가 변동이 개미투자자의 손실로 이어졌다는 구체적 내용은 물론 그렇게 추정해 볼만한 기술도 없다”고 비판했다.

끝으로 신문윤리위는 “편집자가 막연한 추측으로 기사 내용을 과장, 왜곡해 제목을 달았다”고 지적했다.